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554

오랜만에 휴일이네..? 이제 태권도 사범으로 근무한 지 3주가 조금 지났다. 이틀 전엔 S가 와서 운동하고 갔고 어제는 관장님과 얘기한 후 다음 주부터 와서 운동해도 좋다는 허락을 받았다. 녀석 때문에 앞으로 집에 갈 때 역까지 차 얻어타고 지하철 한 번만 타면 된다. ㅋㅋ S는 공짜로 운동해서 좋고, 나는 집에 갈 때 편하고 같이 있을 동료가 있어서 너무 좋다. 이것이야말로 win-win 아니겠는가... 이제 애들 이름을 80%는 외웠다. 이름을 알고 난 후 가장 좋은 점은 출석 부르는 시간이 단축되었다는 점과 떠드는 녀석들 혼낼 때 꼭꼭 집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듣는 입장에서는 자신의 이름을 알아둔다는 것에 좋아하겠지..? 지난주는 아예 쉬지도 못했는데 이젠 월요일이 개천절이라 연휴가 되어버렸다. 다행히 심사도 없으니 토.. 2005. 10. 1.
허리가 아프군... 퉁퉁 부었던 다리는 복구되었는데 허리는 아프넹.. 오늘은 2시까지 가면 되는데 뭔가 쫓기는 듯한 기분이 든다. 아직 초반이라 여유가 없나 보다. 월요일에 헬스장이나 목욕탕 등록해야겠다. 이제 일찍 가서 좀 쉬어야겠다. 아~ 따신 물에 들어가서 앉아있고 싶네... 2005.09.10 2005. 9. 10.
태권도 찬가를 아시나요? 1985년에 대한태권도협회에서 제작한 태권도 찬가 태권도 찬가 - 남자 Ver. 태권도 찬가 - 여자 Ver. 태권도 찬가 - 음악만 ▼ 파일 다운로드 2005. 8. 16.
태권도 지도자는 화가다 모 연수에서 국가대표팀의 감독이었던 김세혁 감독이 오셔서 태권도 지도자들에게 고정관념을 버릴 것을 강조하면서 몇 가지 중요하면서도 와닿는 얘기를 해주셨다. 지도자 = 화가, 수련생 = 백지 "지도자는 사상과 기술을 그리는 화가다" 올바른 지도자로서의 자질을 기르자 2005. 8.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