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범일지

정신없는 태권체조 배끼기 혹은 만들기

by 태권마루 2009. 6. 18.

태권도대회를 준비하느라 하루하루를 정신없이 보내고 있다. 나는 그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토요일과 일요일을 반납했다. 부끄럽지만 스스로 생각해도 요즘은 참 열심히 해나가는 것 같다. 아이들 또한 목에 뭐라도 하나 걸어 보겠다는 의지로 잘 따라와 주고 있어서 고맙기 짝이 없다.

나와 나의 아이들이 이렇게 열심히 하는 것은 누구와 무엇을 위한 것일까? 나는 최소한 도장을 위해서도 아니고, 아이들을 위해서도 아닌 것 같다. 그저 나의 욕심이 아닌가 싶다. 아이들 역시 자신의 작은 명예를 위해 뛰는 것 아니겠는가.. 이런 각자의 욕심이 뭉쳐서 팀이 화합하고 힘이 되는 것일지도 모른다.

항상 초등부만 데리고 나갔던 태권체조에 이번에는 중고일반부들을 데리고 나간다.

예전부터 태권체조 하나 짜야지 하면서도 미루고 있었는데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음악 편집도 해야 하고, 동작도 짜야 하는데 시간은 너무나 부족했다. 나의 게으름과 부족한 감각은 표절이라는 아쉬운 선택을 해야 했다. 물론 일부 수정하기도 하고, 직접 짜서 추가한 부분도 꽤 되지만 거기서 내가 순수하게 창작한 부분이 얼마나 될까?

몇 주 동안 수백 개의 태권체조 동영상을 봐야만 했다. 그 많은 동작 중에서 몇 동작 추려내서 다시금 박자와 흐름에 맞게 구성해야 하는 일은 태권체조와 거리가 먼 나에게는 꽤 고단한 일이다. 참 많은 태권체조 대회 동영상을 보면서 어떻게 저런 동작과 동선을 구상했을까? 도대체 저 아이들을 어떻게 훈련시켰을까 하는 생각이 끊이지 않았다. 남의 동작을 훔치고 있는 나 자신이 작아지지 않을 수 없었다.

아무튼, 나는 짧은 시간에 태권체조를 만들고, 가르치고, 고치고, 다시 고치기를 반복하는 시간 속에서 정신없이 어제오늘을 보내 버렸다. 도장은 장소가 좁아 대학교 강당을 빌렸는데 다른 동아리에 밀려서 사용 못 하고, 좀 넓은 친구 도장을 빌려 연습하기도 했다. 이번 주 토요일 다시 강당을 예약해놨는데 또 어찌 될지는 모르겠다.

나는 여자친구와 데이트도 미루고 주말에 열심히 하는데 각자 약속으로 주말 연습에 참석 못 한다는 얘기를 들으면 불같이 화를 내기도 한다.
"너희가 하자고 했으니 자신의 말에 책임을 지고 약속이고 공부고 뭐고 만사 다 제쳐놓고 나와!"
제자들의 무책임한 말에 화가 나서 나 역시 무책임한 말을 내 던져버린다.

즐기자고 하는 일이 점점 욕심이 커지면서 스트레스로 변질되는 격이니 이거 원.... 아무튼, 시작된 일이니 과정이 힘들어도 좋은 결과를 맺었으면 좋겠고,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참가한 수련생들에게 좋은 추억이 되었으면 좋겠다.

태그

댓글2

  • 태권브이 2010.03.06 12:59

    저는 타고나기를 음악듣는걸 좋아해서인지..;; 항상 새로운 음악이 나오면 태권체조 생각만 합니다.
    동작이 복잡하고 화려한것은 시범단 공연용으로..
    단순하고 저학년들이 좋아할 만한 노래와 동작들은 태권체조가 아닌 리권이라는 장르에 맞게 만듭니다.
    여러 대회에 나가서 우승도 하고 한달에 1개씩은 꼬박꼬박 만드는 버릇탓인지..
    제 욕심으로 인하여 아이들이 힘들어 하는 모습도 보이네요.
    대부분 유명한 시범단들을 보면 태권체조 1작품으로 1년정도 버티는데.. ㅠ-ㅠ
    4개월에 1번있는 공개심사때문에 자꾸자꾸 만들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도 하고...
    저의 경험으로는;;; 아이들에게 동기부여를 해주고 동작 단락단락 마다 아이들에게 짜보자고 유도하는 방법
    들이 효과가 있었습니다. 사범님 혼자가 아닌 시범보이는 당사자들이 같이 동작을 짜보는것에 굉장히 신나
    하고 자극이 되는거 같더라구요. 도장 공개심사때는 저도 같이 태권체조 시범을 보이고 다른 대회에서는
    제동작을 시범 보이는 에이스에게 지도를 해줍니다.
    이번에 공개심사때 보인 작품으로 구대회 시대회 에서 선보이자고 관장님께서 말씀하시는데..
    공개심사 끝난지도 몇일 지나지도 않았는데, 걱정이 또 하나 늘었네요. ;;

    흠.. 요즘 제가 3급 사범지도자 & 생활체육 을 같이 획득 할수 있는 연수에 관심이 많은데...
    도대체 뭘 어떻게 준비해야 될지 모르겠네요. ㅠㅠ
    연수기간은 2주고, 면접에 1~8 장 고려 금강 태백 중 2택일
    지도장의 자질에 대하여 물어 본다는데...
    나이 순으로 떨어 진다는 소리도 있고.. 도장을 빠지면서 까지 무리하게 가는거라.. 꼭 합격을 하고 싶은데..
    태권마루님의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ㅠ0ㅠ
    답글

  • 포항사범 2011.01.12 13:10

    이글 무지하게 공감가는군요
    저 역시 중고대학교까지 태권체조와는 전혀 관계없는 오직 겨루기만을 연습했는데
    처음으로 체육관 사범일을 하면서 관장님의 명령으로 아주 급하게 만들게 되었습니다.
    저역시 그때 수백 수천개의 동영상을 보면서 짜집기를 하고 했는데 정말
    태권마루님 처럼 이 아이들을 어떻게 연습을 시킨것일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무튼...이제 사범 2년차에 들어섰는데 아직도 태권체조만큼은 힘이든 분야 같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