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범일지

태권도 사범이라 결혼을 반대한다.

by 태권마루 2009. 4. 27.

스물아홉…!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좋아했다. 이 노래가 좋아지려는 무렵, 돌아보니 나는 이미 서른이 넘어 있었다.

"결혼할 시기가 되었거나 혹은 지났거나……"

이제는 어느덧 선배와 친구는 물론이고 후배들까지, 주변엔 온통 신혼들뿐이다. 하지만 나에게는 먼~ 얘기처럼 들렸다. 가진 것이 너무나 없기 때문이다. 급격히 어려워진 가정형편으로 대학 1학년 이후로 용돈과 학비는 스스로 해결해야 했기에 작년 2월까지 학자금 대출을 갚는다고 월급 대부분을 쏟아부어야 했다. 큰 빚을 청산한 지 이제 1년이 조금 넘었다.

모은다고 모았지만 서른을 넘긴 나이에 지난 1년간 모은 돈은 내 또래의 그것에 비하면 보잘것없는 액수일 뿐이다. 결혼도 해야 하고 언제까지 사범으로 남아있을 수도 없는 노릇이라 때로는 막막함이 밀려오기도 한다.

그래도 최대한 아껴서 올 연말이나 내년 초에 결혼하고 2~3년 둘이 바짝 벌어서 도장 차릴 목돈을 모은다는 목표가 있었다. 하지만, 어쩌면 예상했던(?) 대로 그것이 힘들어져 버렸다.

여자친구가 부모님께 나의 존재를 말하고 결혼 얘기를 했는데, 나의 가정환경과 직업을 문제 삼아 반대하셨다는 것이다. 내 직업에 대한 불만이 있을 줄은 충분히 예상했었고 나는 오랫동안 사랑해 온 것으로 그 모든 것을 덮어주지 않을까 내심 기대하고 있었지만 그건 내 입장일 뿐이었다.
가정환경이야 넘어갈 수 있는 문제일지도 모르지만, 태권도 사범으로는 어머니를 봉양하며 살기가 어렵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였다. 여자친구는 건강도 그렇게 좋지 못하기 때문에 이왕이면 고생시키지 않으려는 부모님의 마음인 것이다.

우려했던 일이 실제로 벌어지니 오히려 더 막막하다. 그분들의 생각이 조금 더 현실적이고 깊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기에 겸허히 받아들이고 있다. 하지만, 만나보기조차 싫어한다는 것에는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내가 도장을 차리고 어느 정도 자리를 잡는 모습을 보이면 생각해보겠다고 하신다.

처음 이 말을 들었을 때는 사실 화가 많이 났었다.
'결국엔 돈이란 말인가…!'라는 생각과 함께 좀 더 설득하지 못한 여자친구, 가정환경을 이렇게 만들어 놓은 부모님, 물질만능주의 세상….
사춘기 소년 같은 유치한(?) 피해 의식이 맴돌았다. 참 변명하고 싶은 여지는 많았지만 아무리 떠든들 현실은 변하지 않을 것이고 그분들의 마음도 변하지 않을 듯하니 다른 길을 찾는 것이 현명한 것 아니겠는가?

결혼한 후 둘이 힘을 모아 도장을 차리겠다는 계획을 뒤집어 도장을 먼저 차리고 시기가 좀 늦더라도 결혼은 뒤로 미뤄야 할 것 같다.
동료, 후배 사범들이 하나둘 도장을 인수하고 개업할 때 나는 대신 스스로 용돈과 학비를 벌며 대학을 나왔다는 것을 위안 삼았는데 막상 이런 일이 생기고 나니 조바심이 생긴다.

운영 가능한 허름한 도장 하나 인수하는데 최소한 6~7천은 쥐고 있어야 한다니 나는 앞으로 2년은 넘게 죽으라고 모아야 한다.

힘들수록 침착하고, 의연하게 대처해 나가야지…….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다 보면 기회가 오겠지…….

언젠가 내가 운영하던 홈페이지를 보고 도장을 열어줄 테니 맡아서 해보라는 권유를 받았던 적이 있다. 그때는 도장을 옮겨온 지 얼마 되지 않았고 선뜻 낯선 사람의 말을 믿을 수 없어 거절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조금 후회스럽다. 그때 그 제의를 받았다면 어쩌면 지금은 결혼도 하고, 크게 부족함 없이 지내고 있지는 않았을까? 어차피 가진 것 없었기에 잃을 것도 없었으니 말이다.

이래저래 당분간은 심란할 것 같다. 로또나 사볼까?

댓글24

  • 이전 댓글 더보기